• 최종편집 2024-06-15(토)
 
  • 친미 라이칭더 당선 "민주진영 첫번째 승리·대만 수호"…양안·미중관계 긴장 고조 관측

중국의 전방위 압박에도 친미·독립 성향인 집권 민주진보당(민진당) 라이칭더 후보가 13일 치러진 대만 대선에서 승리했다.


그의 승리로 대만은 미국과 협력해 중국을 견제하는 구도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경제 외교 군사 수단을 총동원해 대만 압박 수위를 높이며 길들이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져 대만해협 정세가 요동칠 것으로 보여 한국도 치밀한 대응자세가 필요하다.

PAP20240113252401009_P2.jpg
대만 대선 승리 라이칭더-샤오메이친. 연합뉴스

 

민주주의와 권위주의 진영 간 첨예한 갈등 속에서 '지구촌 선거의 해'에 치러진 첫 대선인 데다 세계 안보·경제에 중요한 대만해협 주도권을 놓고 힘겨루기하던 미중의 대리전이었던 만큼, 중국 대신 미국을 선택한 이번 결과로 글로벌 안보와 경제에 어떤 후폭풍이 발생할지 지구촌이 주목하고 있다.

 

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16대 대만 총통 선거(대선)에서 라이칭더 총통·샤오메이친 부총통 후보가 득표율 40.05%(558만6천표)로 친중 제1 야당 국민당 허우유이 총통·자오사오캉 부총통 후보(득표율 33.49%·467만1천표), 제2야당인 중도 민중당 커원저 총통·우신잉 부총통 후보(득표율 26.46%·369만표)를 제쳤다.


라이칭더 승리로 민진당은 대만 역사상 처음으로 3연속 집권에 성공했다. 총통 임기는 4년이며 중임할 수 있다.


민진당은 대선과 함께 치러진 입법위원 선거(총선)에서는 113석 중 51석을 얻어 과반 확보에 실패했다. 국민당이 52석, 민중당이 8석, 무소속이 2석을 가져가 여소야대가 됐다.


기존 차이 정부 8년에 4년 더 친미 정권과 손잡고 중국을 안보·경제면에서 더 압박할 것으로 보이는 미국은 웃음을 숨긴 채 중국을 자극하지 않았다.

 

PRU20240113318801009_P2.jpg
환호하는 대만 민진당 지지자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는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 국무부의 성명 발표를 두고 "중국 대만 지역 선거에 성명을 발표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엄중히 위반했다"고 반발했다.


전문가들은 차이잉원 정부 8년간 계속된 양안 갈등은 물론 대만해협을 둘러싼 미중갈등 파고 역시 더 높아질 것으로 본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지구촌 첫대선' 대만, 친미반중 선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