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2(월)
 
PYH2024010915290001300_P2.jpg
개 식용 종식에 관한 특별법안 통과. 연합뉴스

 

 

식용을 목적으로 개를 도살하거나 사육·증식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이 9일 국회를 통과했다. 


재석 210인 중 208인이 찬성했으며 기권은 2인이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개의 식용 목적의 사육·도살 및 유통 등 종식에 관한 특별법' 제정안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식용을 목적으로 개를 사육·증식하거나 도살하는 행위, 개나 개를 원료로 조리·가공한 식품을 유통·판매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것이 골자다.


식용을 목적으로 개를 도살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 벌금, 사육·증식·유통하면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했다.


또 개 사육 농장주, 개 식용 도축·유통상인, 식당 주인 등은 시설과 영업 내용을 지방자치단체장에 신고해야 하며, 국가나 지자체는 신고한 업자의 폐업·전업을 지원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했다.


다만, 사육·도살·유통 등의 금지와 위반 시 벌칙 조항은 법안 공포 후 3년이 지난 날부터 시행된다. 처벌 유예기간을 두는 것이다.


개를 섭취하는 행위는 금지 및 처벌 조항에서 제외됐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식용금지법' 국회 통과…3년 후 식용 목적 도살·사육 징역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