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PYH2024041723370001300_P4.jpg
한ㆍ미ㆍ일 재무장관 회의 발언하는 최상목 부총리. 함께 한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 연합뉴스

 

 

한국, 미국, 일본의 재무장관들이 원화와 엔화의 급격한 평가절하에 대응하기 위해 워싱턴 D.C.에서 첫 삼자 회의를 개최했다. 


과잉 공급 협력 및 외환 시장에 대한 우려를 중심으로 한 공동 성명이 채택되었다. 한국 원화와 일본 엔화의 급격한 평가절하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중국의 과잉 생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Resilient, Innovative, and Sustainable Economy (RISE) 파트너십'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미일 재무장관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인 회의는 원화 및 엔화 가치의 하락과 중국의 저가제품 공세 등 최근 경제·금융 상황 변화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였다.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스즈키 슌이치 일본 재무장관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회의를 열고 3개국 재무장관 공동선언문을 최초로 채택했다.


이번 한미일 재무장관회의는 작년 8월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의 후속 조치로한미·한일 등 양국 간 이뤄졌던 협력을 3국 차원으로 확대하면서 당시 정상 간 논의를 점검하는 것이 회의의 기본 성격인 셈이다.


3국 재무장관들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그간 변화된 경제·금융 상황을 짚었다.


원화와 엔화의 평가 절하가 대표적이다. 미국 금리 인하 시점이 지연될 것이라는 전망과 중동 불안에 따른 위험 회피 심리 등으로 최근 원/달러 환율은 17개월 만에 장중 1,400원대로, 엔/달러 환율은 34년 만에 154엔대로 진입했다.


이에 전날 한일 재무장관은 양자 면담에서 외환시장 변동성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며 공동 구두 개입하기도 했다.


미국도 이번 공동선언문에 "최근 엔화와 원화의 급격한 평가 절하에 대한 일본과 한국의 심각한 우려를 인지했다"는 어구를 담는 데 동의함으로써 이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는 모습이었다.


미국이 지속해서 제기하는 중국의 과잉생산 문제


3국 재무장관은 "공급망 취약성, 핵심 부문의 경제적 강압과 과잉생산 등 다른 국가의 비시장 경제 관행이 우리 경제에 미칠 수 있는 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고 밝혔다.


중국이 내수 침체로 소화하기 어려워진 자국 생산 제품을 해외로 밀어내자 이를 문제 삼았다는 것이다.


3국 재무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과 북한의 무기 개발에 대응해 각국의 제재 상황을 공유하고 앞으로도 각자의 제재 수단을 활용해 공조해 나갈 뜻을 밝혔다.


한미일 재무장관회의의 정례화에 이르지는 못했으나, 실무급에서 협의를 지속해가며 추후 회담 개최를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처음 머리 맞댄 한미일 재무수장…원ㆍ엔화 가치 하락 우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