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1000010948.jpg
연합뉴스

 

 

해병대가 '9·19 남북군사합의'로 중단됐던 서북도서 정례 K9 해상사격훈련을 근 7년 만에 재개했다.


해병대사령부에 따르면 서북도서방위사령부(이하 서방사) 예하 해병대 제6여단과 연평부대는 26일 오후 2시부터 약 1시간 동안 각각 백령도와 연평도에서 해상사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으로 인해 백령도 조업이 금지되고 연평도 출항이 자제되었다.


6연대와 연평부대는 이날 해상사격훈련 중 K9 자주포와 다연장로켓 천무, 스파이크 미사일 등 총 290여발을 남서쪽 공해상 가상의 표적을 향해 발사했다.


K9 등을 동원한 해병대의 서북도서 정례 해상사격훈련은 9·19 군사합의 체결 11개월 전인 2017년 8월이 마지막이었다. 이번에 6년 10개월 만에 정례 훈련이 재개된 것이다.


2018년 9월 남북이 체결한 9·19 군사합의로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 완충구역(적대행위 금지구역) 내 사격이 금지됨에 따라 서북도서 해병부대는 K9 등을 내륙으로 옮겨 사격훈련을 실시해왔다.


지난 1월 5일 K9 자주포 등을 동원한 서북도서 해상사격이 실시됐지만, 당시는 북한의 해상 완충구역 내 해상사격 도발에 대응한 일회적인 성격이었다.

 

1000010947.jpg
연합뉴스

 

 

해병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훈련은 최근 GPS 교란,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도발로 인해 9·19 군사합의 효력이 전부 정지되고 시행되는 첫 서북도서 해상사격 훈련"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북한의 대남 오물 풍선 살포와 GPS 전파교란 공격, 탄도미사일 발사 등 복합 도발에 대응해 지난 4일 국무회의를 열고 9·19 군사합의 모든 조항의 효력 정지를 결정했다.


같은 날 군 당국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설정된 육상 및 해상 완충구역 내 연대급 이상 부대 및 함정의 기동훈련과 포사격 훈련을 재개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이러한 군사 훈련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이틀 연속 오물 풍선을 날려 보낸 데 이어서 오늘 새벽에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백령도·연평도 해병대 해상사격훈련…9·19합의로 중단 7년만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