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PYH2023101225090006200_P2.jpg
연합뉴스

 

설악산을 비롯해 강원지역 산들이 단풍 절정기에 접어 들었다.


설악산 국립공원은 이날 오후 1시 기준으로 1만4천명의 등산객이 찾은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전날(21일) 2만여명이 찾아 이번 주말과 휴일 이틀간 3만4천명이 넘는 인파가 설악산에서 가을 정취를 만끽했다.


설악산은 지난달 대청봉에서 시작된 단풍이 현재 공룡능선 일대까지 내려와 '울긋불긋' 절정을 이뤘다.

 

중턱까지 단풍이 물든 국립공원 오대산과 치악산, 춘천 삼악산, 홍천 팔봉산 등에도 많은 등산객이 찾아 오색 옷으로 갈아입은 단풍산 매력에 흠뻑 빠졌다.

 

 

PYH2023102203830006200_P2.jpg
한계령 휴게소 향하는 단풍객 차량. 연합뉴스

 

 많은 인파가 몰린 탓에 설악산 진입로 일대는 오전 한때 극심한 차량 정체를 빚었다.


오색휴게소부터 한계령 휴게소 구간 도로는 동호인을 태운 단체 관광버스와 자가 차량이 한꺼번에 몰려 주차장을 방불케 했다.


기상청은 23일 현재 전국 아침 최저기온 5~14도, 낮 최고기온은 19~22도로 평년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주 후반에는 전국이 맑고 포근한 날씨로 평년 기온을 회복해 단풍 나들이하기에 좋은 가을 날씨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풍 절정 이룬 설악산, 강원지역 인파 북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