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 인구밀도 높고 한밤중 발생해 피해 커…시안 총영사관 "한국교민 피해 없는 걸로 파악"
GYH2023121900090004400_P1.jpg
연합뉴스

 

 

중국 서북부 간쑤성에서 규모 6.2의 강진이 발생해 대규모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19일 중국 지진대망에 따르면 전날 밤 11시 59분(한국시간 19일 0시 59분) 간쑤성 린샤주 지스산현에서 규모 6.2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5.70도, 동경 102.7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0㎞다.

 

최초 지진 발생 후 이날 정오까지 규모 3.0 이상 지진 9차례를 포함해 모두 306차례의 크고 작은 여진이 이어졌다.

 

중국 당국은 이번 지진으로 정오 현재까지 간쑤성과 인근 칭하이성에서 118명이 숨지고 58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AKR20231219023052083_05_i_P4.jpg
중국 간쑤 지진피해 현장. 신화사 캡처

 

 

수색 작업이 계속되는 데다 부상자 가운데 중상자가 적지 않아 인명 피해 규모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진 발생 직후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한 간쑤성 린샤현 지산현의 규모 6.2 지진에 대해 “전력을 다해 수색과 구조를 실시하고 사상자 수를 최소화하라”고 지시했다고 시시티비는 전했다. 중국 국무원도 실무진을 파견하고, 군과 경찰을 투입해 주민 구조와 구호에 나서고 있다.

 

이번 지진은 발생 지역에서 100㎞ 이상 떨어진 간쑤성 성도 란저우에서 느껴질 정도로 강력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중국 정부는 지진 발생 후 구조인력 4천여명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피해 지역이 넓고 날씨가 추워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지진이 발생한 간쑤성 린샤주는 해발 2천m의 고원 지대로, 이날 오전 현재 영하 14도를 기록하고 있다.

 

우리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안 총영사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간쑤 지진과 관련해 우리 교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한밤중에 지진이 발생해 피해가 컸다고 지적했다.

 

중국에서는 지진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데 2008년에는 쓰촨성 대지진으로 7만∼8만7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서북부 간쑤성 규모 6.2 강진…700여명 사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