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1000010766.jpg
인터뷰하는 김도훈 감독. 연합뉴스

 

 

'임시 사령탑' 김도훈 감독이 지휘한 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6일 밤 싱가포르를 7-0으로 대승을 거두며 2026 FIFA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짓고,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대표팀은 전날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5차전에서 손흥민(토트넘),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멀티 골 활약을 앞세워 7-0으로 크게 이겼다.


아직 지휘봉을 맡길 정식 사령탑을 찾지 못한 한국 축구는 김도훈 감독을 임시 사령탑으로 선임한 후 치른 첫 번째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사기를 끌어 올렸다.


주민규(울산)가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데뷔골에 도움 3개를 곁들였고, 배준호(스토크 스티)도 대표팀 데뷔전에서 데뷔 골 맛을 보는 등 공격진이 고르게 활약했다.


2차 예선에서 4승 1무로 승점 13을 챙긴 한국은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오는 9월 시작하는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다.


김도훈호는 오는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중국을 상대로 2차 예선 마지막 6차전을 치른다.


중국에 이겨야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일본(18위), 이란(20위)에 이은 아시아 3위를 유지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3차 예선에서 일본, 이란을 피할 수 있다.


현재 호주와 톱 시드 경쟁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싱가포르 7:0 대승' WC 3차 예선 진출...김도훈호 축구대표팀 귀국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