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일본·호주·사우디, 3회 연속 '죽음의 조' 묶여
1000010955.jpg
연합뉴스

 

 

11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에서 중동의 '‘모래 폭풍 주의보’가 내렸다.


27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진행된 대회 3차 예선 조 추첨 결과 한국은 이라크, 요르단, 오만, 팔레스타인, 쿠웨이트와 함께 B조로 묶였다.


북한이 포함된 A조, 강호 호주와 한국을 잘 아는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속한 C조를 피했다는 점에서는 무난한 조 편성이라고 평가할 만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 한국이 B조 6개국 중 22위로 가장 높으며, 이어 이라크(55위), 요르단(68위), 오만(76위), 팔레스타인(95위), 쿠웨이트(137위) 순이다.


이란(20위)과 카타르(35위), 우즈베키스탄(62위), 아랍에미리트(69위), 키르기스스탄(101위), 북한(110위)이 A조.


일본(17위)과 호주(23위), 사우디아라비아(56위), 바레인(81위), 중국(88위), 인도네시아(134위)가 C조에 포함됐다.


북중미 월드컵부터 참가국이 32팀에서 48팀으로 확대되면서 아시아엔 종전보다 4장이 늘어난 8.5장의 본선 출전권이 배정됐다.


18개국이 3개 조로 나뉘어 치르는 3차 예선은 본선행 티켓 8.5장 중 각조 1, 2위 팀이 6장의 주인공이 결정되는 사실상의 최종예선이다.


각 조 3·4위 6팀은 4차 예선에서 두 조로 나눠 경기를 벌여 각 조 1위 두 팀이 추가로 본선행 티켓을 따낸다. 조 2위 팀은 5차 예선에서 맞붙어 여기서 승리한 팀이 대륙간 플레이오프를 통해 마지막 기회에 도전하게 된다.


오는 9월부터 내년 6월까지 홈 앤드 어웨이로 10경기씩을 치러 각 조 1·2위가 북중미로 가는 직행 티켓을 거머쥔다.


'죽음의 조'는 C조다. 아시아 최강으로 꼽히며 FIFA 랭킹도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일본(17위)과 오세아니아의 강호 호주, 중동의 맹주 사우디아라비아가 바레인, 중국, 인도네시아와 함께 C조에서 경쟁하게 됐다.


특히 일본과 호주, 사우디아라비아는 2018 러시아 대회, 2022 카타르 대회에 이어 3회 연속으로 한 조에 속하며 '악연'을 이어갔다.


한국은 1986년 멕시코 대회부터 2022년 카타르 대회까지 세계에서 6번째로 10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뤘다. 1954년 스위스 대회를 포함하면 통산 11번째 본선에 나섰다.


한국에 앞서 10회 이상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국가는 브라질(22회)과 독일(18회), 이탈리아(14회), 아르헨티나(13회), 스페인(12회) 5개국 뿐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축구, 월드컵 3차예선 5개국 모두 중동팀 한 조...'모래폭풍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