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홍명보.jpg
연합뉴스

 

 

2026 북중미 월드컵을 앞두고 흔들리던 대한축구협회가 7일 차기 축구 대표팀 사령탑으로 홍명보(55) 울산 HD 감독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2013∼2014년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2014 브라질 월드컵에 출전했던 홍 감독은 이로써 10년 만에 대표팀 감독으로 복귀하게 됐다.


이로써 한국 축구는 지난 2월 16일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경질되고서 무려 5개월 만에 새 감독을 맞이하게 됐지만 감독 선임 과정에서 헛발질을 계속하면서 협회의 무능을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예산이 부족한 협회로서는 외국 유명 감독을 모시기엔 무리였고, 반면 협회가 연봉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지도자들은 팬들이 만족할 만한 커리어와는 거리가 멀었다.


결국 국내파 지도자로 홍명보 감독을 삼고초려로 감독으로 내정했다.


10년 전 홍 감독에게 갑자기 ‘소방수’ 역할을 맡겨 월드컵 본선 실패의 아픔을 줬던 협회가 외국인 감독을 데려오는 것이 어려움에 처하자 또 한 번 홍 감독에게 ‘SOS’를 친 것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홍 감독은 선수로 2002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에 앞장섰고, 지도자로서는 2012 런던 올림픽 동메달 신화를 쓴 한국 축구의 '영웅'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돌고 돌아 홍명보, 한국 축구 사령탑…2027년 아시안컵까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