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15(토)
 
  • 역대 31번째·한국 영화 22번째…팬데믹 이후 4번째
PYH2023122402350001300_P4.jpg
연합뉴스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 '서울의 봄'이 24일 천만 영화의 반열에 올랐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전두환 당시 보안사령관이 이끄는 군내 사조직 하나회가 무력을 동원해 불법적으로 군 지휘권을 장악한 사건으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영화적 상상력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 달 극장 개봉한 '서울의 봄'은 이날 새벽 누적 관객 수 1천만명을 돌파했다.

 

올해 국내 개봉작으로는 '범죄도시 3'에 이어 두 번째 천만 영화가 됐다. '범죄도시 3'가 7월 1일 1천만명을 돌파한 지 5개월여 만이다.

 

‘서울의 봄’의 천만 돌파는 주연배우 정우성과 함께 연출한 김성수 감독에게도 첫 번째 천만 영화라는 타이틀을 안겨줬다. 그리고 박해준과 김성균 배우도 이번 영화가 첫 번째 천만 영화다.

 

GYH2023122400020004400_P1.jpg
김민지 기자. 연합뉴스

 

 

'서울의 봄'은 역대 개봉작으로는 31번째 천만 영화다. 한국 영화 중에선 22번째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 보면 '범죄도시 2'(2022), '아바타: 물의 길'(2022), '범죄도시 3'에 이어 네 번째 천만 영화다. 이 가운데 시리즈물이 아닌 영화는 '서울의 봄'이 유일하다.

 

김성수 감독이 연출한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으로, 배우 황정민과 정우성이 주연했다.

 

선악의 대결 구도 아래 12·12 군사반란의 긴박감을 살려낸 이 영화는 2030 세대를 중심으로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실 관람객의 평가가 반영된 CGV 골든에그 지수는 개봉한 지 한 달이 넘은 지금도 99%로 최고 수준이다.

 

지금도 주말 일일 관객 30만명 수준의 흥행을 유지하고 있어 '서울의 봄'의 최종 관객 수가 얼마나 될지도 극장가의 관심사다.


극장가 비수기에 비시리즈물로 1천만 축포를 쐈다는 점에서 영화계 분위기가 흥분중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의 봄' 1천만 돌파…올해 두 번째 천만 영화 등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